2017.10.19 20:20
1.5K
2
카드 신고하기
재판장 "개·돼지도 이렇게 안 때려"…여중생 폭행 가해자 질타 

재판장 "개·돼지도 이렇게 안 때려"…여중생 폭행 가해자 질타 (1)

또래 여중생을 때려 피투성이로 만든 일명 '부산 여중생 사건'의 가해 여중생 3명이 19일 법정에서 반성하고 있다고 진술했다.

재판장은 가해 여중생들의 잔인한 폭력에 대해 "개·돼지도 이렇게 때리면 안 된다"고 꾸짖으며 구치소에 있는 동안 피해자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반성하라고 말했다.

PICK
2개의 댓글
기본
최신
댓글 신고하기

진실된 반성이 가능할까요?

6개월전
답글 1개
댓글 신고하기

이미 한계치를 넘어버린 아이들.. 쉽진 않아보입니다

5개월전
날씨가 추워지네요
팔로우
PICK
이런 카드는 어떠세요?